Panda Project


  panda(2022-05-08 03:37:31, Hit : 12, Vote : 2
 [옮기는 글 322] 내 슬픔을 자기 등에 지고 가는 자 '친구'

힘든 시절을 서로 함께 의지하며 오랜 세월을 살아온 두 남자가 있었습니다.
이 둘은 자주 만나지는 못하더라도 늘 생각나고 보고 싶은 형제 같은 친구입니다.

어느새 그들은 머리가 새하얗게 변했고, 거동도 불편해진 쇠약한 노인이
되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한 친구에게서 전화가 걸려왔습니다.

“친구야, 나 먼저 간다!”

친구의 이 말을 들은 노인은 전화받은 자리에 그대로 앉아 아무 말도
못 하고 그저 눈물만 흘렸습니다.

그리고 그 전화를 끝으로 몇 시간 뒤, 친구의 아들로부터 아버님이 운명했다는
연락을 받았습니다.

이 세상과 작별할 시간이 되었다는 순간, 친구의 ‘먼저 간다’는 작별 인사 속에는
그동안 고마웠다는 감사의 의미가 있었을 것입니다.

인생에서 진짜 벗은 한 명도 어렵다는 걸 나이가 들수록 실감합니다.

기쁠 때든…
슬플 때든…
평안할 때든…
괴로울 때든…

시간이 흘러도 한결같이 곁을 지켜주는
사람, 내가 먼저 그런 사람이 되어주어야
합니다.

‘친구’라는 인디언 말은 ‘내 슬픔을 자기 등에 지고 가는 자’이다.
– 인디언 명언 –




[옮기는 글 323] 자주 어울려야 덜 늙는다
[옮기는 글 321] 세계적으로 유명한 모델의 임종 직전 글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
  copyright ⓒ 2005 ZIP365.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