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nda Project


  panda(2022-05-08 03:29:05, Hit : 9, Vote : 2
 [옮기는 글 318] 상아 젓가락으로 바꾸면

옛날 주변 국가들을 정복하여 영토를 넓혀온 한 나라의 왕이 한동안 정복 전쟁을 멈췄는데,

​평생 전장을 떠돌던 왕은 화려한 궁중 생활이 어색하기도 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적응이 되었습니다.

어느 날 왕이 신하들이 모인 자리에서 말했습니다. 과인은 평생 전장을 떠돌았기에
거친 음식과 투박한 생활을 할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이제 그 덕분에 부국강병을 이루었으니 이제는 왕으로서 품위 있는 생활과 위엄을 갖겠다.

그 첫 번째로 궁중에 있는 모든 젓가락을 상아로 만든 젓가락으로 바꾸어라."

모든 신하가 머리를 조아리고 왕의 명을 받드는데, 한 신하가 죽음을 각오하고 반대를 하자
다른 신하들이 그를 질책했습니다.

"경은 어째서 이 일을 반대하는 것이오? 대국의 지존이신 전하가 고작 상아 젓가락을
사용하시는 것이 무리한 사치란 말이오?"

그러자 반대하던 신하가 머리를 조아리며 왕에게 말했습니다.

"전하! 상아 젓가락으로 다 바뀌게 된다면, 그에 걸맞은 금으로 된 그릇이 필요합니다.
그리고, 금 그릇을 사용하면 그에 걸맞은 옥으로 만든 식탁이 필요하며, 그 주변은
비단과 보석으로 치장을 해야 할 것입니다.


급기야 왕궁을 새로 지어야 한다면 온 백성이 노역에 신음하게 될 터이니
어찌 걱정이 안 되겠습니까?"

반대하던 신하의 간절한 탄원을 들은 왕은 오히려 기뻐하며 고개를 끄덕였습니다.

잘 세워진 수천 개나 쌓아 올린 도미노는 단 한 개의 도미노가 쓰러진 것으로
모두 무너져 버립니다.  그리고, 한 번 무너져 내리기 시작한
도미노는 모든 도미노가 쓰러지기 전에는 절대로 스스로 멈출 수 없습니다.

인간의 탐욕과 욕심은 도미노 같습니다.  간단하게 시작할 수 있지만 절대로 멈출 수 없고,
그동안 쌓아 올린 모든 것을 무너트릴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욕심의 반대는 무욕이 아닌 잠시 내게 머무름에 대한 만족입니다.

– 달라이 라마 – 




[옮기는 글 319] 길이 없다 말하는 것은.. -유지나-
[옮기는 글 317] 고통(苦痛) - 장애와 의욕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
  copyright ⓒ 2005 ZIP365.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