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nda Project


  panda(2022-05-08 03:26:36, Hit : 5, Vote : 1
 [옮기는 글 317] 고통(苦痛) - 장애와 의욕


젊은 어부가 바다에서 고기를 잡고 있었는데 "해초"가 많아 고기 잡는데 "방해"가 되었다.
“독한 약을 풀어서라도 해초를 다 없애 버려야겠다.”

그러자 늙은 어부가 말했다.
“해초가 없어지면 물고기의 "먹이"가 없어지고, 먹이가 없어지면 물고기도 없어진다네.”

우리는 "장애물"이 없어지면 "행복"할 것으로 믿는다.

그러나 "장애물"이 없어지면
"장애를 극복"하려던 "의욕"도 함께 없어지게 된다.

오리는 알 껍질을 깨는 "고통의 과정" 을 겪어야만, "살아갈 힘"을 얻으며, 누군가 알 깨는 것을 도와주면 그 오리는 몇시간 못가서 죽는다.

우리의 삶도 그렇다.
"시련"이 있어야 "윤기"가 나고 "생동감"이 있게 된다.

남태평양 "사모아 섬"은 바다거북 들의  "산란 장소"로 유명하다.

봄이면 바다거북들이 해변으로 올라와 모래 구덩이를 파고 알을 낳고 깨어난 새끼들이 바다를 향해 새까맣게 기어가는 모습은 장관을 이룬다.

한번은 해양학자들이 "산란기" 바다 거북에게 "진통제"를 주사해 보았다.

거북은 "고통없이" 알을 낳았다.
하지만, 거북은 제가 낳은 알을 모조리 "먹어 치워" 버렸다.

과학자들은 "고통없이 낳은 알"이라, "모성 본능"이 일어나지 않았을 것으로 추측했다.

우리가 사는 세상이 만약 밝은 대낮만 계속 된다면, 사람들은 며칠 못가서 다 쓰러지고 말 것이다.

누구나 어둠을 싫어하지만 어둠이 있기에 우리는 살아 갈 수 있다.
"낮도 밤"도 모두 "삶의 일부"인 것이다.

다들 "좋은 일만" 가득하기를 "기대"하고 "소망"합니다.

그러나 "어둠"이 있어야 빛이 더욱 "빛"나듯 "시련"이 있어야 삶은 더욱 "풍요로워" 집니다.

살아가는 동안 "경험"하는 "수많은 시련" 중에 내가 이겨내지 못할 것은 없습니다.

앞으로 살아가는 동안 수많은 "시련"들이 닥쳐 올것이다.
때론 그 시련들을 피할수도 있겠지만 ᆢ

그렇지 못할때가 많을것이다. 하지만ᆢ  
그 "시련"을 통해서 우리들의삶이 더욱더 "윤기"가 나고 또다른 "행복감"을 안겨다 줄것이다

그러므로 내일을 위해~
오늘 다가오는 어떠한 "시련"도 "좌절"하거나 "염려근심"하지말고 꿋꿋하게 헤쳐 나갈수 있기를 "소망"합니다




[옮기는 글 318] 상아 젓가락으로 바꾸면
[옮기는 글 316] 어느 노(老)교수의 이야기 - 지갑 속의 돈도 쓰지 않으면 휴지보다 못하다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
  copyright ⓒ 2005 ZIP365.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