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nda Project


  panda(2022-05-08 03:10:23, Hit : 10, Vote : 1
 [옮기는 글 314] 친구가 없는 삶은 실패한 인생이다

2022년 2월 26일 오후 12시 20분 우리나라 초대 문화부 장관이자 작가, 소설과, 평론가, 교수의 삶을 산
이어령 선생께서 별세했다.  이어령 교수가 평생 살면서 후회한 한 가지에 대해 말했다.

존경은 받았으나 사랑은 못 받았다.  그래서 외로웠다.  다르게 산다는 건 외로운 것이다.

남들이 보는 이 아무개는 성공한 사람이라고 보는데, 나는 사실상 겸손 아니라 실패한 삶을 살았구나.
그거를 느낀다.

세속적인 문필가로 교수로, 장관으로 활동했으니 성공했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나는 실패한 삶을 살았다.  겸손이 아니다. 나는 실패했다.
그것을 항상 절실하게 느끼고 있다.

내게는 친구가 없다.  그래서 내 삶은 실패했다.  혼자서 나의 그림자만 보고 달려왔던 삶이다.
동행자 없이 숨 가쁘게 여기까지 달려왔다.  더러는 동행자가 있다고 생각했지만,
나중에 보니 경쟁자였다.

~~~~~
이어령 교수님의 '마지막 수업'에서 남긴 말이다.

정기적으로 만나 밥 먹고 커피 마시면서 수다를 떨 수 있는 친구를 만들어야
삶이 풍성해진다.

나이 차이, 성별, 직업에 관계없이 함께 만나 얘기할 수 있는 사람이 있다면
외롭지 않을 것이다.

조용히 얘기를 듣고, 얘기를 나누고 조용히 미소짓는 그런 친구가 있다면,
그것이 성공한 인생이다.

이어령 선생께서 왜 이런 말을 했을까? 시대의 지성이...
인생에서 존경 보다 한 차원 높은 것이
사랑받는 것이라는 의미인가.

- 시인 이어령 (1934-2022)
  전 문화부 장관, 소설가이자 작가, 문학평론가
  2022년 2월 26일 소천





[옮기는 글 315] 타면자건(唾面自乾) 얼굴의 침이 마를 때까지
[옮기는 글 313] 우쿠라이나 대통령 젤렌스키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
  copyright ⓒ 2005 ZIP365.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