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nda Project


  panda(2022-05-08 02:48:47, Hit : 108, Vote : 20
 [옮기는 글 304] 눈물 나도록 살아라

※ 경제지식과 실전투자를 위한 블로그 ▒ 전문가의 상식 :: 아임차트-팬더북마크 ▒ 로 초대합니다.


''눈물 나도록 살아라.''
(Live  to  the  point  of  tears)

이 유명한 말을 남긴 사람은
잘 알고 계시는 프랑스의 작가
알베르 카뮈(1913~1960년)입니다.
카뮈는 ''하루 하루 최선을 다해 살라''는
의미로 이 말을 했다고 합니다.

그러나 이 말에 더욱 실감나게 삶을 살다간 영국의 여류 극작가인
샬롯 키틀리/Charlotte Kitley 의
인생 삶에서 진수(眞髓)를 느끼게 한
그녀의 유언장 같은 글을 소개하려고 합니다

그녀가 대장암 4기 진단을 받았는데,
그후 암 세포가 간과 폐로 전이되어
그녀는 종양 제거술 2회, 방사선 치료
25회, 화학요법 치료 39회 등 암을 극복하기 위해 최선을 다 했음에도
안타깝게도 남편과 5살,3살짜리 자녀
를 남겨둔 채 세상을 떠났습니다.

그녀가 죽으면서 블로그에 마지막 글을 올렸는데  그 글 내용이 세상 많은 사람들의 심금을 울리기도 해서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그녀가 남긴 글의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기히 읽으신 분들은 해량(海諒)하시 기 바랍니다.]

''살고 싶은 나날이 이렇게도 많은데 저한테는 허락하지 않네요.

내 아이들 커가는 모습도 보고 싶고 남편에게는 못된 마누라도 되면서 늙어 보고 싶은데 그럴 시간을 안 주네요.

지금까지 살아보니 그렇더라고요.
매일 아침 아이들에게 일어나라고, 서두르라고,이 닦으라고 소리지르는 나날들이 모두가 행복이었더군요.

살고 싶어서, 해보라는 온갖 치료
다 받아봤습니다.기본적 의학요법은 물론, 기름에 절인 치즈도 먹어보고 쓰디쓴 즙도 마셔봤어요. 한방에 가서 침(針)도 맞았지요. 그런데 모두
아니더라고요.귀한 시간 낭비라는
생각만 들었습니다.

장례식 문제를 미리 처리해 놓고 나니  매일 아침 일어나 내 아이들 껴안아 주고 뽀뽀해 줄 수 있다는 게 새삼 너무 감사하게 느껴졌습니다.

이제 얼마 후에 나는 남편의 곁에서 잠이 깬 이른 아침의 기쁨과 행복을 잃게 될 것이고, 남편은 무심코 커피잔 두개를 꺼냈다가 키피는 한 잔만 타도 된다는 사실에 슬퍼하게 되겠지요.

딸 아이 머리 땋아줘야 하는데 이를 누가....., 아들 녀석 이 가지고 놀던 레고의 어느 한 조각이 어디에 굴러 들어가 있는지는 나만 아는데 그건 이제 누가 찾아 줄까요!

의사로 부터 6개월 사망 시한부 판정을 받고도 22개월을 살았습니다. 그렇게
1년넘게 더 보너스로 얻은 덕분에 아이의 초등학교 입학 첫날 학교에
데려다 주는 기쁨을 가슴에 품고 떠나 갈 수 있게 됐어요. 아이의 흔들거리던
이가빠져 그 기념으로 자전거를 사주러 갔을 때는 정말 행복했었습니다. 이것 또한 감사한 일이 아닐수 없었습니다.

보너스1년 덕분에 30대 중반이 아니라 30대 후반까지 살다가니 감사합니다.
감사한 일이 한 두가지가 아니랍니다.

중년의 복부 비만 같은거
또 늘어나는 허리둘레 같은거
그거 한번 가져 봤으면 좋겠어요.
그 만큼 살아 남는다는 얘기 잖습니까
저는 한번 늙어 보고 싶었어요

부디 삶을 즐기면서 사시기 바랍니다
두 손으로 삶을 꼭 붙드시기 바랍니다.''

샬롯 키틀리, 기탄(忌憚)없는그녀의 한마디 한마디가 가슴속 깊숙한곳 까지 닿는 말이 아닐 수 없습니다.

우리는 아침에 잠이깨면 매일 별 생각 없이 하루를 맞이할 때가 많습니다. 우리에게 주어진 하루를 당연하게 생각하며 어제도, 그저께도 그러했듯이 하루를 대충 대충 보낼 때가  많습니다.

그러나 매일 매일 맞이하는 오늘 하루,
그 하루가 말씀입니다 어제 죽어간 사람들에겐 그토록 그리워 했던 그 <내일>이었고, 그들이 고대하고 누리고 싶었던 하루였음을 유념(留念) 하시며 살아가시면 어떻겠습니까.

만일, 매일(每日)의 내 삶이 마지막 날 이라고 생각하며 살아간다면 나는 분명 훗날 멋진 삶을 살았다는걸 알게 될 것
아니겠습니까!

오늘을 인생의 마지막 날이라고
생각하며 살아가는 사람이야말로
오늘의 하루를
치열(熾烈)하게 살고
가치(價値)있게 살고
의미(意味)있게 보내며
감사(感謝)하면서 사는 사람
이라고 했습니다.

많다는 것과 하나는
그 가치와 의미가 다르고
하루의 소중함을 알게 해 주기 때문입니다.

스펜스 존슨/Spencer Johson 은
그의 저서 '선물(Present)'이란 책에서
나를 행복하게 하는 선물을 주겠다며 지혜(智慧)를 선물했는데,
그 지혜 속에는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선물이 바로, <지금><오늘>이라고 일러 주었습니다.

지나간 시간에 대한
원망(怨望)이나 슬픔을 떨쳐버리고
그 속에서 배움을 알게되면
두려움이 없다는 자각(自覺)을 얻게 됨으로써 <지금>, 바로 <오늘>을 위해 최선을 다 해 살아 갈 때 미래가 보장된다고 했습니다.

그래서 스펜서 존슨은 인생을
<눈물 나도록 살아라>고 하는
주문 속에는 가장 소중한 선물
<오늘 하루>  <현재>가 고적(孤寂)히 녹아 있음을 말하고 있었습니다.

이 하루(현재)가 얼마나 소중한 것인가를 아는 사람은 진정으로
감사할 줄 알며
내 주위의 모든 것을 사랑하며
최선을 다해 살아가는 사람입니다

우리 모두가 그 대열에 참여한다면 정말 행복하고 즐거운 삶을 향유(享有) 하는 인생 아니겠습니까.




[옮기는 글 305] 조 지라드, 피천득의 말
[옮기는 글 303] ■ "느림"이란 ? ☆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zero
  copyright ⓒ 2005 ZIP365.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