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nda Project


  panda(2021-07-16 07:08:04, Hit : 33, Vote : 5
 [아임주식TV] 소형모듈원전 (SMR)

https://www.mk.co.kr/news/economy/view/2021/06/588821/

차세대 원전으로 불리는 SMR(Small Modular Reactor, 소형모듈원전)은300메가와트(㎿)이하의 출력을 내는 소형 원전으로, 한국이 개발을 추진하는 혁신형 SMR(iSMR)는 170㎿ 규모다. 기존 원전보다 안전성이 강화되고 입지와 출력에서 유연성도 갖춰 온실가스 감축 계획의 핵심 수단으로 떠오르고 있다.  공장제작, 현장조립이 가능해 건설비용이 기존 원전보다 저렴하고 완공까지 기간도 짧다.  소형이기 때문에 태양광·풍력 등 신재생에너지와 연계해 분산형 전원을 구축할 수 있다.  2050년까지의 탄소중립 목표를 달성 등 탈(脫)원전 기조에 변화가 감지되는 분위기다.


* 하나의 용기에 원자로와 증기발생기, 냉각재 펌프, 가압기 등 주요기기를 담은 일체형 원자로로, 발전용량은 300㎿급 안팎으로 기존 1000~1500㎿급 대형 원전의 약 3분의 1 수준이다.   SMR는 기존 대형 원전의 단점을 줄이고 장점을 극대화한 원자로로 불린다. SMR는 300메가와트(㎿)이하의 출력을 내는 소형 원전으로, 한국이 개발을 추진하는 혁신형 SMR(iSMR)는 170㎿ 규모다. 가장 최근 건설된 대형 원전인 신고리 4호기 전기 출력이 1400㎿인 것과 비교하면 약 8분의 1에 불과하다.



특히 SMR는 원자로와 증기발생기, 냉각재 펌프, 가압기 등의 주요 기기가 하나의 원자력 압력용기에 담겨 있는 '일체형'이다.

--------------------------------

안전성 1만배 높인 '꿈의 원전'으로 불리며 탄소중립 핵심 대안과 해법으로 급부상한 '소형원전'주가 뜨겁습니다.  '탈(脫)원전'을 부르짖던 현 정부마저 소형모듈원자로(SMR)에 대해서만큼은 전향적인 입장을 보임에 따라 SMR에 대한 관심이 증폭되고 있지요. 한국은 8조 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하는 규모의 체코(2040년까지 원전 발전 비중을 현재 30%대에서 최대 58%까지 확대예정) 원자력 발전소 수주 경쟁에 참여하고 있지요. (현재 한국,미국, 프랑스 등이 경쟁)  두산중공업, 비에이치아이, 한전기술, 에너토크, 한전산업, 서전기전, 보성파워텍도 등이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탄소중립 해법 '소형원전' 급부상… 원전주 베팅할까?

- 주요국 2050년 탄소중립 목표로 환경 규제 강화
- 탄소중립 실현 방안으로 '원전' 다시 주목
- 글로벌 소형원전 개발 경쟁 본격화
- 비에이치아이, 한전기술, 에너토크 등 상승c  25일 오후 2시 56분 현재 한전산업은 전일대비 2800원(27.59%) 상승한 1만2950원에 거래 중이다. 원전 전기부분 최고 등급인 Q-class 인증을 보유하고 있는 서전기전 3.82%, 보성파워텍도 3.58%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정부와 원자력 업계가 손잡고 차세대 원전으로 불리는 소형모듈원전(SMR) 산업 육성을 위한 첫발을 뗐다. 원전 없이는 정부 계획대로 2050년까지 탄소중립 목표를 달성하기 어렵다는 판단에서다. 탈(脫)원전 기조에 변화가 감지되는 분위기다.


차세대 원전으로 불리는 SMR(Small Modular Reactor, 소형모듈원전)은 50MW규모 원자로를 모듈화하여 최대 12개까지 설치함으로써 600MW까지 출력을 낼 수 있는 원전이다.  기존 원전보다 안전성이 강화되고 입지와 출력에서 유연성도 갖춰 온실가스 감축 계획의 핵심 수단으로 떠오르고 있다.  하나의 용기에 원자로와 증기발생기, 냉각재 펌프, 가압기 등 주요기기를 담은 일체형 원자로로, 발전용량은 300㎿급 안팎으로 기존 1000~1500㎿급 대형 원전의 약 3분의 1 수준이다.  

공장제작, 현장조립이 가능해 건설비용이 기존 원전보다 저렴한 데다 소형이기 때문에 태양광·풍력 등 신재생에너지와 연계해 분산형 전원을 구축할 수 있다.    2050년까지의 탄소중립 목표를 달성과 탈(脫)원전 기조에 변화가 감지되는 분위기다.

--------------------------------

탄소중립 해법으로 급부상한 '소형원전'주가 뜨겁습니다.  한국은 8조 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하는 규모의 체코(2040년까지 원전 발전 비중을 현재 30%대에서 최대 58%까지 확대예정) 원자력 발전소 수주 경쟁에 참여하고 있지요. (현재 한국,미국, 프랑스 등이 경쟁)  비에이치아이, 한전기술, 에너토크, 한전산업, 서전기전, 보성파워텍도 등이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현재 한수원과 미국 웨스팅하우스, 프랑스 EDF 등이 경쟁)  비에이치아이, 한전기술, 에너토크, 한전산업, 서전기전, 보성파워텍도 등이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아임주식TV] mRNA (메신저 리보핵산)
[아임주식TV] 알고리즘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ro
  copyright ⓒ 2005 ZIP365.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