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nda Project


  panda(2021-07-13 17:25:27, Hit : 36, Vote : 3
 [아임주식TV] 미네르바의 부엉이

미네르바(아테나)는 로마신화에서 지혜의 여신이고 그녀의 부엉이(또는 올빼미)도 특성상 밤에도 깨어서 볼 수 있기 때문에 지혜의 상징으로 받아들여져 왔다.  19세기 독일의 철학자 헤겔은 그의 저서 《법철학》(Grundlinien der Philosophie des Rechts, 1820년) 서문에 "미네르바의 부엉이는 황혼이 저물어야 그 날개를 편다"라는 유명한 경구를 남겼다. "철학은 앞날을 예측하는 것이 아니라 어떤 현상이 일어난 뒤에야 비로소 역사적인 조건을 고찰하여 철학의 의미가 분명해질 수 있다는 것을 말한다." 간혹 지혜를 가진 이들이라는 것이 결국은 일이 벌어지고 나서야 떠드는 비겁한 작자라는 식으로 비꼬는 의미로 사용되기도 한다.

미네르바의 부엉이가 황혼이 저물어야 날개를 편다는 의미는 철학은 앞날을 예측하는 것이 아니라 어떤 현상이 일어난 뒤에야 비로소 역사적인 조건을 고찰하여 철학의 의미가 분명해질 수 있다는 것을 말한다.  

혹은 황혼을 시간대에 대한 비유로 해석하여 '지혜와 철학이 본격적으로 필요할 때는 세상이 어둠에 휩싸이고 인간성이 사라져갈 때'라는 해석도 있고,  간혹 지혜롭다는 사람들이라는 것은 결국은 일이 벌어지고 나서야 떠드는 비겁한 작자라는 식으로 비꼬는 의미로 사용되기도 한다.

이 의미를 응용하면 스노비즘을 공격하는 문구로도 써먹을 수 있다. '알기도 전에 그 입을 여는 것은 미네르바의 부엉이가 아니다.'





[아임주식TV] Don’t Fight the Fed.
[아임주식TV] 샤워실의 바보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ro
  copyright ⓒ 2005 ZIP365.COM All rights reserved